default_setNet1_2

신안군, 법정 문화도시 지정 본격 시동

기사승인 2020.01.08  19:51:46

공유
default_news_ad1

- 문화인 초청 문화도시 설명회 개최

   
▲ 법정 문화도시 지정 본격 시동.
문화인 초청 문화도시 설명회 개최

신안군(군수 박우량)은 8일 10시에 군청 공연장에서 문화도시란 무엇인가? 라는 주제로 설명회를 개최했다.

이날 설명회는 문화원을 비롯한 문화단체 회원과 군의원, 공무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.

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정된 도시를 말하며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정한다.

30개 지자체를 선정해 5년간 200억 원의 사업비로 테마벨트, 문화전문인력 양성 등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, 휴먼웨어 사업을 추진한다.

군은 기본계획 용역과 거버넌스 구축,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상반기 중으로 문화도시를 신청한다는 방침이다.

박우량 군수는 “100년 대계의 첫 걸음을 딛는다는 생각으로 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한다”며 “1도 1뮤지움 아트프로젝트 추진 등 문화가 꽃피는 신안을 만들어 군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넓히고 군의 브랜드 제고에 힘쓰겠다”고 밝혔다.

한편, 신안군은 내년에 예비도시 선정 이후 2022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한다.

/정민국기자

정민국 기자 .

<저작권자 © 호남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3
default_setImage2

최신기사
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